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국내 제조업체들이 4분기(10~12) 경기가 더 나빠질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기업 세 곳 중 두 곳은 올해 실적 목표치를 채울 수 없다고 응답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달
10~21일 전국 2200여 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가 지난 3분기보다 12포인트 하락한 75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대한상의 기업경기전망지수는 100이상이면 '이번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이하이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전반기까지 회복세를 보이던 기업체감경기가 하반기 들어 빠르게 위축되는 모양새라며 ·중 무역 분쟁 심화 등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의 확산과 내수침체 장기화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낙폭을 키운 것으로 분석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 실제로 제조업 체감경기 전망은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모두 큰 폭으로 하락했다. 4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7로 직전 분기(93)보다 6포인트 떨어졌으며, 내수부문은 72로 직전 분기(85)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화장품
·의료정밀 등의 한류산업과 자동차부품, 기계, 철강 등 기존 주력산업의 명암이 엇갈렸다. ‘화장품(108)’, ‘의료정밀기기(102)’만이 기준치를 상회하며 긍정적 전망을 내비친 반면 자동차·부품(66)’, ‘기계(69)’, ‘철강(70)’, ‘조선·부품(70)’, ‘목재·종이(70)’, ‘IT·가전(73)’, ‘정유·석화(74)’, ‘섬유·의류(74)’ 산업이 최하위권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전남
(100)과 강원(100)만이 기준치 수준이고, 다른 모든 지역이 기준치에 미달했다. 경남(60), 경북(67), 경기(68), 충북(68), 대구(71), 광주(77), 울산(77), 전북(80), 서울(81), 충남(81), 인천(84), 부산(85), 대전(93), 제주(95) 순으로 체감경기가 안 좋았다.

국내기업
3곳 중 2(62%)은 올해 실적 목표치를 채울 수 없다고 응답했다.‘목표치 미달을 예상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내수시장 둔화’(79.3%)고용환경 변화’(36.6%)를 많이 꼽았다. ‘·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13.2%), ‘환율 변동성(12.6%)’, ‘기업 관련 정부규제(12.5%)’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전체 응답기업의
72.5%는 최근 우리 경제가 중장기 하향세에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답한 이유로는 주력산업 침체 장기화’(44.1%), ‘기업규모에 따른 수익성 양극화’(24.8%) 등이 꼽혔다.

조성훈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대한상의 자문위원)기업의 경기체감이 단기적 위축보다 구조적으로 중장기적 생산성 하락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정부는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기업의 자유로운 사업도전을 가로막는 규제를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등의 구조적 변화를 하루빨리 시작할 때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