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안경 고쳐 쓰는 강신욱 통계청장

강신욱 통계청장이 15일 오전 정부 대전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15일 통계청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통계청장 교체와 관련 여야 의견이 극명하게 갈렸다.

야당 의원들은 청와대에 의해 이뤄진 ‘코드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코드인사’ 의혹을 전면으로 반박했다.

이날 국감에서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신욱 통계청장이 저소득층 소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난 올해 1분기 가계동향 조사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청와대가 그를 새 청장으로 선임했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홍장표 전 경제수석이 자료를 찾을 때 통계청의 도움 대신 강 청장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저소득층 소득이 급감한 1분기 가계동향 조사에 대한 분석도 강 청장에게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통계청장 코드인사 논란으로 통계 인프라 자체가 의심받는 계기가 됐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끈을 고치지 말아야 한다"며 "홍장표 전 수석 아래에서 자문을 하지 않았다면 충분한 자격이 있겠지만 아니라면 (통계청장직 제의를) 받지 말았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강 청장은 통계청장직을 제안받고 "바로 답은 하지 못했고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도 "국책연구원 종사 연구자로서 비판적 분석을 제시하는 것은 일상적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청와대 보고서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반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 코드인사는 명백한 가짜뉴스와 같은 것"이라며 "차관급 교체 인사의 일환으로 정상적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청장 역시 청와대 코드 인사 의혹에 대해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선을 그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