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상청, 제6차 한-미 기상협력회의 개최


clip20181031143024

김종석 기상청장(오른쪽)과 미국 국립해양대기청 부청장 루이스 우첼리니(Louis Uccellini)가 ‘제6차 한·미 기상협력회의’에서 양국의 기상기술 역량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분야별 세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제공=기상청]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미 기상청장이 미래 기상기술 발전을 논의했다.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30일에서 31일까지 미국 국립해양대기청 부청장 루이스 우첼리니(Louis Uccellini)을 초청해 ‘제6차 한·미 기상협력회의’를 진행했다.

양국은 앞으로 2년 동안 △기상위성·우주기상 기술개발 협력과 공동연구 △기상예보서비스 협력 △기후예측·기후변화감시 활동 협력 △기상레이더 기술 공유 △기후자료관리와 서비스 기술 공유 △기상항공기 운영 협력을 주요 의제로 다뤘다. 특히 올해 12월에 예정된 한국의 차세대 기상위성 천리안2A호 발사에 대비해 양국은 기상탑재체의 성능 검증과 △위성관측 △활용 △자료처리 △응용 기술 협력과 공동연구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세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기상관측 △레이더 △Ground GPS 자료를 공유하기로 합의하고, △기후자료 관리·서비스 기술 △기상항공기 운영 △기후예측과 기후변화감시 활동 협력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기상청은 미국의 예보 생산 시스템, 영향예보와 확률론적 강수 정량예보 기술의 교류를 통해 선진 기술력을 활용한 예보 능력 강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한-미 기상협력회의는 천리안2A호의 발사를 앞두고 양국의 기상기술이 약진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미국과 지속적으로 기상위성 기술을 교류하고 한국의 기상기술 역량을 강화해 국민께 더 높은 수준의 예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