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원자력연, 고준위방폐기물 심층처분을 위한 지하연구시설 추진 방향 워크숍 개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이 대한민국 원자력발전의 최대 과제인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리의 해법을 지하심층처분장에서 찾고 있다. 연구원은 방폐물 처리를 위한 ‘지하연구시설(Underground Research Laboratory, URL) 추진 방향 워크숍’을 31일 제주 오리엔탈 호텔에서 개최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원자력 유관기관과 출연 연구인력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준위방폐물의 안전한 처분을 위한 URL의 역할과 필요성, 구축 및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은 반감기 20년 이상의 알파선(방사성 물질에서 나오는 입자나 전자기파)과 2킬로와트(kW)/㎥ 이상의 열을 방출하는 핵종이다. 원자력 발전에 사용되고 남은 우라늄 연료인 사용후핵연료가 이에 해당된다. 핵 확산 금지 조약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는 미국의 동의 없이는 재처리가 불가능하며 영구 처분해야 한다. 우라늄을 재처리 할 경우 핵미사일의 연료로 활용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구 처분 시 금속용기에 밀봉해 다중방벽을 가진 지하 500m 수준의 심층처분시설에 보관해야 한다. 하지만 국내에는 현재 고준위방폐물의 중간저장시설이나 영구처분시설이 없다. 이로 인해 지금까지 발생된 사용후핵연료 등은 각 원전에서 임시저장시설을 구축하여 보관 중이다.

문제는 원전별 임시저장시설이 이르면 내년부터(월성원전) 점차적으로 포화돼 2038년(신월성 원전)에는 완전 포화된다는 점이다. 이를 해결하고자 전 정부에서는 URL 단계별로 ‘연구용 지하연구시설’과 ‘인허가용 지하연구시설’, ‘영구처분시설’ 구축을 목표로 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 계획’을 수립했다. 현 정부 들어서는 지난 5월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른 사용후핵연료 발생량 감소와 전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과정의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산업부를 중심으로 재검토 준비단을 출범시켰다. 이 논의에 URL도 포함돼 있다.

특히 연구원은 규제기관과 환경단체 등을 대상으로 한 대국민 패널토론 세션을 통해 2006년부터 운영 중인 국내 유일의 소규모 지하연구시설 KURT(KAERI Underground Research Tunnel)의 방폐물 처분 연구 성과를 소개했다. 대한민국 원전의 난제인 고준위방폐물의 처분기술 개발과 영구처분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실제 영구처분시설과 유사한 환경의 대규모 URL 구축 필요성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제고시켰다.

백민훈 방사성폐기물연구부장은 "정부의 원전 정책 방향과는 무관하게 다가올 원전 임시저장시설의 포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고준위방폐물 영구처분시설의 확보 과정에서 URL 구축은 필수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미국의 ESF, 일본의 Mizunami URL, 스위스의 GTS 등 대규모 지하연구와 심층처분시설을 안전하게 운영 중인 원자력 선진국들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URL은 궁극적으로 고준위방폐물의 안전한 처분에 대한 대국민 신뢰를 증진시키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