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부발전본사

서부발전 본사.(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인도 현지 발전사업과 관련해 가스 공급 차질로 피해를 봤다며 인도 정부를 상대로 분쟁해결 절차에 착수했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인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서부발전은 최근 인도 정부에 현지 발전소의 가스 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의를 요청하는 내용의 중재의향서를 보냈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2년 인도 현지 개발사가 마하라쉬트라주에 388MW(메가와트) 규모의 가스복합발전소를 짓기 위해 만든 특수목적법인인 파이오니어 가스 파워의 지분 40%를 인수했다. 인도 타타그룹 계열사인 타타프로젝트가 발전소 설계와 시공을 맡고, 인도 국영 가스 공급·판매사인 GAIL이 연료를 공급하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25년간 발전소 경영, 운전, 정비 업무를 담당한다.

서부발전은 25년간 발전소 운영을 통해 연평균 12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인도에 가스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계획보다 늦어진 2016년에야 전력생산을 시작했고, 이후에도 발전소 가동에 필요한 가스를 확보하기 어려워 손실이 발생했다.

우리나라가 인도와 체결한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따르면 투자자가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분쟁을 해결하지 못할 경우 투자자-국가분쟁해결(ISDS) 소송을 제기하거나 중재를 요청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