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31일, 사회적 기업가 육성 프로그램…NGO·소셜벤처·협동조합 등 16개팀 참여

31일 하나투어 빌딩에서 ‘에너지 빼기(-), 사랑 더하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 ‘2018 에코 희망여행 해단식’에서 에너지공단 이상홍 이사장 직무대행(오른쪽서 일곱번째)과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 이하 에너지공단)은 31일 하나투어 본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는 협동조합, 비정부기구(NGO), 소셜벤처 등 16개 팀이 참여한 가운데 ‘2018 에코희망여행’ 성과 공유회를 개최했다.

에코희망여행은 에너지공단과 하나투어가 지난 2014년부터 진행해 온 사회공헌 사업으로 여행에 환경보존의 가치를 결합, 환경 분야 사회적 기업가들에게 국외 에너지 활용 현장 체험 등의 기회를 제공해왔다.

이날 2018 에코희망여행은 사전교육과 적정기술 워크숍을 거쳐 ‘지속가능한 자립마을 만들기’라는 주제로 지난 9월 4일부터 9월 8일까지 필리핀 ‘딸락(Tarlac)’ 지역과 ‘타워빌(Tower Ville)’ 지역에서 진행됐다.

◇태양광 발전 시스템 설치를 통한 농업전력 공급= 참가자들은 지역 내 에너지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필리핀 ‘딸락’에서는 친환경 양계축사에 태양광 시스템을 설치, 농업에 필요한 전기를 여러 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모링가 나무 씨앗 심기, 모링가 나무를 활용한 아동 영양 급식 제공 등 현지실정에 맞춘 구호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했다.

◇적정기술을 통한 생활환경 개선= 도시빈민 이주지역인 필리핀 ‘타워빌’은 지역 내 심각한 일자리 부족으로 인해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여성가장들이 모인 사회적 기업 ‘봉제센터 익팅’의 디자인 역량강화 워크숍을 진행, 여성가장들의 소득증진을 도모했다.

또한 ‘타워빌’의 미뉴안 고등학생들에게 폐자원을 활용한 재활용 교육을 실시해 민가 생활환경 개선을 도왔다.

2018 에코희망여행에 참가한 소셜벤처 라이트에코너지 마주현 대표는 "이번 에코 희망여행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문제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야가 생겼으며, 다른 사람과 서로 돕고 나누며 사는 삶이 정말 고귀하며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에코희망여행 프로젝트를 통해 어려운 삶을 살아가는 타워빌과 딸락의 주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할 수 있어서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 소셜벤처(Social Venture)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는 신생기업.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