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전자부품 제조기업 드림텍이 유가증권시장 상장 추진을 철회한다고 2일 공시했다. 드림텍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취소하고 내년 초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를 재추진할 계획이다.

김학섭 대표이사는 "올해 주요 과제 중 하나였던 기업공개 철회는 면밀한 판단에서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는 "최근 대내외여건으로 변동성이 극심한 증권시장에서 투자자들이 기업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기 어렵다는 대표 주관회사 NH투자증권의 의견을 수렴해 잔여일정을 취소하고 연말 또는 내년 초에 재추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은 "드림텍은 기존 사업의 안정성과 동시에 견조한 펀더멘탈과 신규 사업 본격화에 따른 성과도 기대되고 있어 향후 시장여건 안정에 따른 투자심리 회복 시 상장 재추진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998년에 설립된 드림텍은 2007년 비메모리 반도체 유통업체인 유니퀘스트에 인수된 후 모바일 인쇄회로기판 모듈(PBA)을 바탕으로 지문인식 센서 모듈, 자동차 LED 모듈 등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했다.


한수린 기자 hsl93@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