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최근 국내외 증시 부진에도 부동산 펀드 수익률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1일 기준 해외 부동산펀드 32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5.01%였다.

같은 기간 국내 부동산펀드 16개의 수익률도 평균 1.89%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와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각각 -20.23%, -12.84%로 고전한 것과 대조적이다.

상품별로 보면 미국 부동산에 투자하는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투자신탁 11’이 27.01%로 수익률이 가장 우수했다.

유형별로는 일본리츠재간접 펀드의 수익률이 7.43%로 높았다.

다만 글로벌리츠재간접 펀드(-1.26%)와 아태리츠재간접 펀드(-3.63%)는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리츠재간접 펀드를 제외한 기타 해외 부동산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5.66%로 집계됐다.

국내 부동산펀드 상품은 서울 중구 티마크그랜드호텔에 투자하는 임대형 펀드인 ‘하나대체투자티마크그랜드종류형부동산투자신탁 1 ClassF’가 연초 이후 10.09%로 가장 성과가 좋았다.

부동산 임대 펀드도 수익률이 6.04%를 기록했다. 그러나 부동산 대출채권 펀드( -4.72%)는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부동산펀드에는 최근에도 자금이 몰리고 있다. 글로벌 증시 약세에 최근 1개월간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 904억원이 빠져나갔으나 해외 부동산펀드에는 1770억원이 유입됐다.

전문가들은 최근 한 달간 위험회피 성향이 높아지면서 국내 펀드시장에서는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