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8

지난 1일 경북 울릉군 울릉북중학교에서 NH농협은행이 ‘農心을 담은 작은학교’를 열어 학생들에게 금융교육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NH농협은행은 지난 1일 금융권 최초로 경북 울릉군을 찾아 학생들에게 올바른 금융습관을 기르고 금융인의 꿈을 가질 수 있도록 ‘농심(農心)을 담은 작은학교’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직업체험 교육인 농심을 담은 작은학교는 울릉북중과 서중에서 각각 전교생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은행원이 하는 일, 금융 기초교육 후 버스형 이동점포에서 은행원 돼보기, 자동화기기 사용 등 체험활동을 진행했다.

길만철 울릉북중 교장은 "학교에서도 다양한 진로체험을 위해 노력해 왔지만 은행체험은 처음이다. 학생들의 진로 선택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울릉도에 점포를 운영하는 유일한 은행인 NH농협은행은 금감원에서 추진하는 ‘1사1교 금융교육’ 자매결연을 가장 많이 맺고 활동함으로써 청소년 금융교육에 앞장서고 있으며 1사1교 우수 금융기관상을 2년 연속 수상하는 등 그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학생들이 합리적인 금융 마인드와 금융습관이 형성되도록 교육하는 것이 금융기관의 중요한 사회적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직업체험을 하며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재능기부 활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