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IBK기업은행은 신재생에너지 연료인 ‘목재 펠릿’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주선한다고 4일 밝혔다.

기업은행, 롯데손해보험 등 기관투자가들은 총 1370억 규모의 ‘키움고성바이오매스펀드’를 조성하고, 신영포르투가 경남 고성에 건립하는 목재 펠릿 제조시설에 투자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펀드와 대출을 포함해 총 850억원 참여한다. 펀드 투자기간은 8년 6개월로 운용은 키움투자자산운용이 맡는다.

목재를 압축 성형한 목재 펠릿은 석탄 등 다른 화력발전 연료에 비해 대기오염물질 발생정도가 낮아 탈(脫)석탄 가속화에 기여할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연료다. 이번 투자를 통해 세워지는 공장에서는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만을 활용해 목재 펠릿을 생산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로 생산한 전력에 대해 ‘신재생에너지 인증서(Renewable Energy Certificate)’의 가중치가 올라가 수익률 전망치가 상향됐다"며 "우수한 수익성은 물론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산업 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창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이유를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