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카카오

홍은택 카카오메이커스 대표. 사진 제공=카카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카카오는 내달 1일 분사되는 카카오커머스의 첫 수장으로 홍은택 현 카카오메이커스 대표(사진)가 내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카카오에 따르면 홍 대표 내정자는 동아일보 기자 출신으로, NHN 등을 거쳐 2012년 카카오 콘텐츠 서비스 부사장으로 합류했다. 2016년 2월 중소상공인의 재고 부담을 줄이기 위한 취지로 주문생산 체제의 카카오메이커스를 선보였으며, 이후 지난해 4월 카카오메이커스가 자회사로 분사한 뒤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 매출 500억 원을 달성했다.

카카오는 신설 법인 설립과 대표이사 선임을 기점으로 커머스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톡 선물하기, 카카오톡 스토어, 카카오스타일, 카카오장보기, 카카오파머, 다음쇼핑 등 현재 운영되고 있는 커머스 사업을 카카오커머스로 이관한다. 아울러 중소상공인과 스타트업 등 여러 사업 파트너와의 협업도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