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IT&E_VR 시네마

(사진=현대백화점)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IT 전문 기업인 현대IT&E는 연내 오픈 예정인 국내 최대 규모의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 테마파크 ‘VR 스테이션’에 최고급 사양의 ‘VR 시네마’를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VR 시네마’는 16석 규모로 VR과 4DX를 접목시킨 VR 전용 영화관이다. 삼성전자에서 출시 예정인 VR 전용 헤드셋 기기 ‘오딧세이 플러스(+)’와 CJ의 4DPLEX가 개발한 ‘4DX 스웨이앤트위스트(Sway&Twist) 모션체어’를 VR 영화관에 최초로 도입한다.

현대IT&E는 최상의 화질을 구현하기 위해 VR 영상을 무선으로 송출하는 대신 좌석마다 PC를 설치해 유선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IT&E 관계자는 "최고급 사양의 헤드셋과 좌석 등을 적용해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가상현실의 영상을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것이 VR 시네마의 특징"이라며 "유명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VR 게임뿐 아니라, 영화·만화 등 다양한 VR 콘텐츠를 다양하게 경험해 볼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VR 스테이션을 운영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