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저탄소 시대 위해 현재 산업구조, 경제성, 환경성 등 한계 인식·극복해야
가스연맹, 8~9일 회원사 대상 세미나…에너지시장 전망·가스 역할 등 조망

한국가스연맹이 주최한 회원사 워크숍 세미나가 8일 인천 홀리데이인 송도 호텔에서 열리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신기후체제 아래에서 천연가스 산업은 해결해야 할 다수의 문제가 있으며, 이러한 문제 해결이 없을 때에는 저탄소 사회 실현에 천연가스가 기여할 수 있는 시기가 단축될 것이라는 전문가 지적이 나왔다. 천연가스가 갖는 현재의 산업구조, 경제성, 환경성 등의 한계를 인식하고, 이를 극복해야만 수소시대 이행을 위한 브릿지 연료로서의 생명을 오래 이어갈 수 있다는 진단이다.

한국가스연맹이 8일 인천 송도에서 개최한 회원사 워크숍 세미나에서 에너지경제연구원 서정규 박사는 천연가스 산업이 극복해야 할 과제들과 해법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서 박사는 "저탄소사회 실현을 위해 석탄대체, 재생에너지의 백업연료로 천연가스가 일정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책입안자나 환경단체들의 관심은 불투명하다"고 한계를 지적했다.

그는 천연가스 산업의 첫 번째 문제로 장기 가스구매계약을 체결한 에너지기업을 중심으로 하는 산업구조를 들었다. 경직적인 계약 등으로 인해 사업자나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물론 천연가스 공급불안이나 가격앙등에 대한 공공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방안도 제시해야 한다.

서 박사는 "2030년까지 연간 약 2억톤의 계약이 종료될 예정"이라며 "많은 프로젝트들이 비용회수의 부담에서 벗어나게 되면 계약 조건들이 신축적으로 변모할 가능성이 높고, 구매자들도 단기 신축적인 계약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석탄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경제성도 천연가스의 문제점 중 하나라는 지적이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낮은 전력요금 등에 대한 관심을 높으나 탄소세나 배출권 가격에 대한 정책입안자들의 관심은 낮다. 2030년대까지는 석탄발전 대체나 밸런싱 목적으로 천연가스의 활용이 가능하지만, 반드시 공급안보와 저렴한 가격이 담보돼야만 천연가스 보급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발전용 천연가스 수요 확대를 위해 제기되고 있는 탄소가격 등 세금에 대한 문제제기는 현재 이용 가능한 천연가스 발전용량 범위 내에서만 활용 가능한 한계적인 대안이라는 점도 인식할 필요가 있다.

천연가스가 갖는 자체적인 환경문제와 친환경성에 대해서도 재고가 필요하다. 탄소 포집, 저장, 이용기술이 없을 경우 천연가스도 하나의 화석연료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천연가스는 생산, 수송, 소비 과정에서 메탄가스 누출의 우려가 있지만 현실적으로 메탄가스 누출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자료가 부재한 실정이다.

환경개선 효과를 얻기 위해 석탄발전을 천연가스발전으로 전환하는 문제 또한 낮은 천연가스 발전소의 활용률을 고려했을 때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셰일가스 개발 시 이용되고 있는 ‘수압파쇄’ 기술이 환경에 미치는 오염문제에 대해서도 해결할 필요가 있다.

서 박사는 "상업적인 자생력을 가지는 탈산소화가 가능하지 않다면 천연가스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가스의 역할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탄소배출이 적다는 것이 아니라 탈산소화가 가능하다는 점이 전제돼야 하고 발상의 전환 등 새로운 전략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9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워크숍에서는 이외에도 △미래사회 트랜트와 에너지시장 전망(포스코경영연구원) △에너지전환 정책과 천연가스의 역할(한국가스공사 경제경영연구소)에 대한 주제발표와 가스공사 인천LNG기지 견학이 이어진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