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업은행 전경

IBK기업은행 전경.(사진제공=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IBK기업은행과 금융감독원 등이 손잡고 보이스피싱 척결을 위한 인공지능(AI) 앱(App)을 개발해 내년 1월 완료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금융감독원, 한국정보화진흥원과 보이스피싱 실시간 차단 시스템 구축을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을 9일 체결했다.

기업은행은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래그십 지원사업을 통해 ‘딥러닝을 활용한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과제 성과를 높이기 위해 유관기관 간 서로 협력하기 위해 체결했다. 앞으로 이들 기관은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개발을 진행해 시스템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에서는 앱 개발과 고도화를 위한 각 기관의 역할을 명확히 명시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제보 사례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AI 탐지 서비스 고도화 지원과 서비스 홍보를 위한 공동캠페인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AI 탐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기술자문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서비스 고도화와 운영 관련 제반사항을 공동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AI 탐지 서비스 총괄 기획과 개발을 맡으며 서비스 고도화와 운영 관련 제반사항 공동 협력, 전국민 확산을 위한 서비스 홍보 등을 실시한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김도진 기업은행장과 이상제 금감원 부원장,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이 참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금감원에 집적된 약 8200개의 사기사례와 기업은행·한국정보화진흥원의 기술력을 결합해 완성한 AI 앱을 이용하면 보이스피싱 사전 피해 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