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7∼9일 2박 3일간, 폐광지역 학생들에 미래 과학자 꿈 키워

광해관리공단은 폐광지역 학생들에게 미래 과학자의 꿈을 키워주기 위해 마련한 제7회 미래코 과학캠프가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9일 종료됐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이 폐광지역 학생들에게 미래 과학자의 꿈을 키워주기 위해 마련한 제7회 미래코 과학캠프가 23일 일정을 마치고 9일 성황리에 종료됐다.

7
일부터 23일간 경북 문경시 문경새재리조트에서 진행된 이번 캠프에는 폐광지역 진흥지구 7개 시·군과 원주시 소재 초등학교 6학년 학생 80여명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미래공학자가 돼 스마트 에너지 타운을 건설하기 위해 에너지 키트 강연, 사물인터넷(IoT) 강연, 도시공학 및 빅데이터 강연, 조별 문제 정의, 조별 해결책 발표 등 활동을 수행했다.

캠프 마지막 날인
9일에는 학생들이 폐광지역 진흥지구 7개 시·군과 원주시에 스마트 에너지 타운을 건설, 광해 지역을 변화시킬 다양한 아이디어를 뽐내기도 했다.

이청룡 공단 이사장은
폐광지역 학생들에게 과학 체험과 인성함양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캠프를 마련했다균등한 교육기회 지원, 지역상생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