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국 국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북한의 위헙 줄여야"
"길고 어려운 과업이나 김정은 싱가포르 약속 이행 기대"

(사진=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전까지는 압박을 풀지 않겠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날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완전한 비핵화가 여전히 목표이자 기대치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것이 목표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에 대한 어떤 타협안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그것이 우리가 미국 국민을 위해 얻어야 하는 것"이라며 "미국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우리는 핵 무장된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나서 그에 대해 대가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북한 국민을 위한 보다 밝은 미래에 대해 작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선언이나 주한미군 감축 중 선택지에 있는 게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좋은 질문이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와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라는 목표를 기억하라"며 "우리가 무얼 내줄 건지 그들이 무얼 내줄 건지 등 협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북미회담 협상의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라는 점을 거듭 확인하면서도 '위험 감소'를 제재완화의 요건으로 제시해 '미국민의 안전'과 '위험 감소'에 일차적 주안점을 두고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그러나 우리가 일찍이 북한에 가해졌던 것 가운데 가장 강경한 경제적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걸 미국 국민은 알아야 한다"며 "그리고 우리는 그 위험을 상당히 줄였다고 확신하는 때가 오기까지 그러한 압박을 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선언, 주한미군 감축 등이 다음주 베트남에서 협상 테이블에 올라가는 옵션들이라는 이야기로 들린다'는 질문에 "우리는 협상에 들어가려고 한다. 대통령이 거기(하노이)에 갈 것이며 이 두 지도자가 진실로 역사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 대통령이 말한대로, 그리고 행정부가 여러차례 말한대로 이는 길고 어려운 과업"이라며 "우리는 열심히 협상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 팀이 오늘도 베트남 현장에 가서 다음주 하노이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을 위한 기초를 쌓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우리는 매우 희망적이다. 나는 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실제로는 당일치기 일정으로 열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 정부 당국자는 21일(현지시간) 이번 2차 핵 담판의 일정과 관련, "추후에 나올 것"이라면서도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와 포맷(형식) 면에서 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언론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에서 일대일로 만나는 단독 정상회담과 식사, 양쪽 대표단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이를 두고 현재 워싱턴 외교가 안팎 등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일로 발표한 27∼28일 가운데 첫날인 27일은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 등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들과의 회담 일정을 소화하고 28일 하루 동안 본격적인 북미 회담 일정에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 때에도 10일 밤 싱가포르에 도착, 이튿날인 11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만난 뒤 12일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가졌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