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트럼프 사진 에이피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미군 감축은 의제가 아니라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면담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한미군 감축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다가오는 정상회담에서 논의 대상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그것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 그것은 테이블 위에 올려있는 것 중 하나가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엇이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는가’라는 추가 질문에 "오, 내가 지금 그걸 다 진짜로 거론하길 원하느냐. 모든 것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답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방송된 미 CBS 방송 프로그램 인터뷰에서도 ‘한국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며 "다른 얘기는 한 번도 안 했다"라고 답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미 관계 진전 및 북한 비핵화 등과 관련해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말 그대로 북한과 전쟁을 치렀을 것"이라며 "우리는 훌륭한 관계를 맺어왔다.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엄청난 성공이었다. 오직 가짜 뉴스만이 그것을 다르게 묘사하고 싶어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지금 관계가 좋고, 핵 실험, 미사일, 로켓(발사)이 없는 상황"이라며 "우리는 인질들을 되찾았다. 그리고 많은 (미군) 유해를 돌려받았고 유해가 신속히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북미 관계 진전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관련해선 "중국은 내가 취임한 이래 북한 및 김정은 위원장과 관련해 우리에게 많은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