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6일 랑선성 동당시∼하노이 국도 1호선 차량 전면통제
현지언론 소식 보도 후 기사 일제히 내려...당국 지시인듯


동당역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현지시간) 오후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 모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인 오는 26일 오전 기차로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을 통해 입국한 뒤 승용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사진=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워장의 베트남 입국 일정이 베일에 가려진 가운데 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인 오는 26일 기차로 입국한 뒤 승용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23일 현지 언론 등에 베트남 도로총국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25일 오후 7시부터 26일 오후 2시까지 국도 1호선 랑선성 동당시∼하노이 170㎞ 구간에 대해 10t 이상 트럭과 9인승 이상 차량통행을 금지하기로 했다.

특히 북미회담 하루 전인 2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이 구간에서 모든 차량의 통행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베트남에서 이 같은 도로 통제는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타고 26일 오전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을 통해 입국한 뒤 국도 1호선을 따라 승용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는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도로를 통제한 채 승용차로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 이동하면 2∼3시간 걸린다.

현지 언론이 22일 저녁 늦게 이 같은 소식을 잇따라 보도했다가 일제히 기사를 내린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이는 베트남 당국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AFP, 로이터 통신은 북미 정상의 회담장이 될 것으로 예상하는 베트남 게스트하우스(영빈관)와 멀지 않은 멜리아 호텔에 김 위원장이 투숙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