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우디 왕세자 빈 살만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AP/연합)



사우디아라비아가 중국과 손잡고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판진에 100억 달러(약 11조3000억원) 규모의 정유·석유화학 단지를 건설한다.

23일 신화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사우디 국유 석유회사 사우디아람코의 경영진을 포함한 사우디 대표단은 지난 21일 중국에 도착해 22일 시 주석 등 중국 지도부를 만났다.

이번 중국 방문에서 사우디는 중국과 280억달러(약 31조5000억원) 어치에 이르는 35개 경제협력 합의를 체결했다고 사우디 관영 뉴스통신사 SPA가 전했다.

특히 아람코는 중국의 방산업체 중국북방공업(Norinco), 신청그룹과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해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판진에 정유·석유화학 단지를 개발하기로 했다.

이 프로젝트는 100억 달러 규모다.

양측이 설립하는 합작법인 화진아람코석유화학은 하루 30만배럴의 정유와 연간 150만t의 에틸렌 크래커 등을 생산할 능력을 갖춘다.

아람코는 2024년에 운영을 시작할 이 공장에서 필요한 원유의 70%를 공급하기로 했다.

사우디는 이번 투자로 러시아를 제치고 중국에 대한 최대 원유 수출국의 자리를 다시 찾겠다는 복안이다.

아람코는 저장석유화학의 지분 9%도 매입하기로 했다.

이날 시 주석은 무함마드 왕세자에게 "중국은 사우디의 좋은 친구이자 파트너"라고 말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사우디가 중국과 큰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면서 "양국의 무역이 지난해 32% 늘었다"고 말했다.

사우디 정부는 또 "사우디의 학교와 대학에서 중국어 과목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 측은 이에 앞서 무함마드 왕세자가 파키스탄을 방문했을 때 200억 달러의 투자를 약속했으며 인도 정유 산업에도 추가 투자를 할 예정이다.

중국은 사우디의 중동 숙적인 이란과도 가까운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사우디와의 관계에서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다.

중국은 이슬람 신자인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들이 밀집한 서부 신장 지역의 수용소 때문에 인권 탄압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지만 극단화 방지라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시 주석은 중국과 사우디가 극단사상의 침투와 확산을 막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