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현지시간) 오후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 모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인 오는 26일 오전 기차로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을 통해 입국한 뒤 승용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사진=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오후 평양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로 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는 총 4500㎞로,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를 이용하면 도착까지 48시간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이날 북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오후 5시에 전용열차로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전했다.

앞서 베트남 외교부는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와 공식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수일 내에 베트남을 공식 우호 방문(official friendly visit)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지난 22일 밤늦게 베트남 도로총국이 현지시간으로 2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랑선성 동당시∼하노이 170㎞ 구간에서 모든 차량의 통행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고 잇달아 보도했다가 일제히 삭제했다. 베트남 당국의 검열과 통제 때문에 기사를 삭제한 것으로 분석된다.

베트남에서 이 같은 도로 통제는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특별열차를 타고 북미정상회담 전날인 26일 오전 동당역에 도착한 뒤 국도 1호선을 따라 승용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도로를 통제한 채 승용차로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 이동하면 2∼3시간 걸린다.


[에너지경제시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