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용기 ‘에어포스원’ 타고 하노이 국제공항 이용할 듯


트럼프 사진 에이피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베트남 하노이로 향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출국일은 언제가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백악관은 아직 트럼프 대통령의 출발 시점을 공표하지 않았다. 외교가에서는 현재 상황에서는 25일에 출발하는 것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25일 하노이로 출발할 것이라고 22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6∼28일 베트남을 방문한다고 발표한 것을 봐도 트럼프 대통령의 25일 출발이 유력해 보인다.

26일 베트남에 도착하려면 시차와 비행시간을 감안해 25일에는 출발해야 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때는 김 위원장과 마주 앉기 이틀 전에 도착해 다음 날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하고 하루 뒤 김 위원장과 담판을 벌였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했는데 이번에는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하노이의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

베트남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기 에어포스원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하노이행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

미국은 베네수엘라 사태 집중을 이유로 방한을 급거 취소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1차 북미정상회담의 전례로 비춰보면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도 동행할 가능성이 있다. 1차 정상회담 당시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동행해 폼페이오 장관 및 볼턴 보좌관과 확대회담에 동석했었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이번 2차 회담에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아내 멜라니아 여사도 동행하지 않을 것이라는데 무게가 실린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각각 이끄는 북미 실무협상팀은 이미 하노이에 도착해 사흘 연속 실무협상을 벌이고 있다.

북미 정상을 비롯한 이들의 ‘상관’이 속속 하노이에 도착하면 지휘부와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해져 실무협상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