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해 매출액의 70% 해당, 올해 수주잔고와 실적 사상 최대 기대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제이엔케이히터가 이달 들어 770억원 규모의 산업용 가열로를 발주의향서를 접수받았다. 이에 따라 올해 관련 사업 수주와 실적이 사상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이엔케이히터는 14일 충남 대산 소재 현대케미칼로부터 신규 석유화학공장에 설치할 700억원 규모의 열분해가열로 6기에 대한 발주의향서(LOI : Letter of Intent)를 전달받았다.

또 이날 현대오일뱅크로부터도 중질유탈황시설(ARDS)공정용 산업용가열로 2기(약 70억원대 규모)에 대한 LOI를 접수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들 두 회사로부터 발주의향서를 받은 산업용가열로 수주액은 모두 770억원 규모로 이는 지난해 매출액 1146억원의 약 69%에 해당하는 대규모 수주이다..

특히 이번 발주의향서까지 포함한 올 들어 현재까지 수주액은 828억원으로 올해 수주목표액 1200억원의 69%에 달한다. 지금까지 수주 진행상황으로 볼 때 사상 최대 수주와 실적달성이 예상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앞으로 이들 두 회사와 공급할 가열로에 대한 세부사항을 협의한 후 이른 시일 내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에 현대케미칼로부터 발주의향서를 받은 열분해가열로(Cracking Heater 혹은 Pyrolysis Furnace)는 이 회사가 2021년 1월말 완공목표로 연산 에틸렌(Ethylene) 82만1000톤과 프로필렌(Propylene) 41만 6000톤 규모로 추진하는 신규 석유화학공장 건설공사인 ‘HPC(Heavy-Feed Petrochemical Complex)프로젝트’에 들어가는 핵심설비이다. 특히 열분해가열로의 성능에 따라 전체 공장의 생산효율이 좌우될 정도로 석유화학공장 건설에 있어 성공여부를 판가름하는 주요 설비이다. 이에 따라 플랜트건설사(EPC)가 선정되기 전 사업주가 직접 열분해가열로 공급업체를 선정하고 이후 EPC가 납품계약서를 발급한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 열분해가열로를 미국 KBR테크놀로지의 기술을 전수 설계와 제작해 납품할 예정이다. 앞서 제이엔케이히터는 KBR사의 공식승인 협력업체로 지난 2017년 울산 소재 대한유화 에틸렌 증설공사의 열분해가열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바 있다.

제이엔케이히터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국내외 대규모 신증설 석유화학공장 건설사업에서 에틸렌공정 라이선스를 가진 미국 KBR사와 LHT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추가적인 열분해가열로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현대오일뱅크로부터 발주의향서를 받은 산업용가열로는 ‘HDO개선프로젝트(Revamping Project)’로 추진하는 HOU(수첨분해시설)공장 증설에 따라 추가 설치되는 설비이다. 현대오일뱅크의 HOU공장에 설치된 산업용가열로도 제이엔케이히터가 공급했다.

이 공장 증설 사업에 들어가는 산업용가열로의 기본설계는 네덜란드 쉘글로벌(Shell Global)이 맡으며 2020년 4월 납품 완료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