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기술본부장(첫째 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이 중소·농업기업 대표와 ‘코미-愛너지 사업’ 계약 체결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중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중부발전(KOMIPO)이 중소기업과 농업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들어갔다. 이 사업을 통해 25만톤의 온실가스 배출이 줄어들고 77명의 고용 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중부발전(대표 박형구)은 지난 14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공유가치 창출을 위해 중소·농업기업 15개사, 온실가스 감축사업 컨설팅 업체 2개사와 함께 제1회 ‘코미-愛너지 사업’을 시작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코미-愛너지 사업은 중소기업과 농업 분야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들어가는 설비 교체 비용과 온실가스 감축량 인증비용을 중부발전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업으로 중소·농업기업은 온실가스 감축 사업비를 중부발전에서 투자 받아 감축사업을 시행하고 중부발전은 온실가스 감축량을 확보하게 된다.

중부발전은 이번 1차 사업을 시작으로 매년 2회씩 추가 공모를 통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앞으로 10년 동안 100억원을 투자해 온실가스 25만톤 감축과 77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코미-愛너지 사업은 대·중소기업 협력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중소기업 경영 수지 개선을 이뤄낼 공유가치 창출 사업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미-愛너지 사업에 많은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