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 시행에 따른 '저유황 선박유' 시장의 출현에 국내정유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4대 정유사의 시장점유율도 크게 변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세계적인 에너지 분야 정보분석업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글로벌 플라츠'는 "SK이노베이션·GS칼텍스·현대오일뱅크·에쓰오일이라는 4대 정유사가 현재는 특정 회사의 독주 없이 한국 시장을 균형 있게 점유하고 있지만, IMO 환경규제로 이 균형이 흔들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IMO는 온실가스와 산성비 저감을 위해 2020년 1월1일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이 사용하는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 기준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대폭 강화하는 규제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해운사들은 거액을 들여 기존 선박에 배기가스 정화장치(스크러버)를 설치하거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선으로 변경해야 한다. 또는 선박유를 저유황유로 바꾸는 방식으로 IMO 규제에 따를 수도 있다.

업계에서는 스크러버 설치나 LNG 연료선 변경 방식은 해운사에 큰 재정적 부담을 주기 때문에 일단 상당수가 저유황유 선박유를 사용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처럼 IMO 환경규제로 새롭게 창출된 저유황유 선박유라는 수요가 국내 정유사 시장 판도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7년 기준 국내 경유 시장 점유율은 SK이노베이션
이 32%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GS칼텍스(25%), 현대오일뱅크(21.5%), 에쓰오일(20%)이 이었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앞으로 국내 정유사 간 점유율 변동은 고유황유 생산량을 어떻게 저유황유로 돌릴지에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SK이노베이션의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했다.

실제로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 완공을 목표로 약 1조원을 투자해 울산CLX에 감압증류공정에서 생산된 원료유에 수소를 첨가해 황 성분을 없애는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를 새로 짓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와 에쓰오일도 IMO 규제 시행을 계기로 상위권 정유사와의 점유율 격차를 좁히는 돌파구를 마련할 수도 있어 보인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해 잔사유에서 아스팔텐 성분을 분리해 DAO(De-Asphalted Oil)을 추출하는 SDA(Solvent De-Asphalting) 공정을 완공하고 고도화설비 증설을 마무리, IMO 환경규제 실행 후 제품 수요 증가에 대비했다.

에쓰오일도 잔사유 고도화설비(RUC)와 올레핀다운스트림복합단지(ODC)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SK이노베이션은 이미 저유황유를 생산하거나 (황 함유율을 낮추기 위해 기존 선박유에 섞을) 경유 생산량을 늘릴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했다.

GS칼텍스의 경우 저유황유 생산 설비 계획이 현재로서는 없다.

대신 GS칼텍스는 스크러버 설치 등으로 기존 고유황 선박유가 필요한 선박 등의 수요를 노리거나, 자사 공장 연료를 저유황유에서 LNG로 대체한 뒤 해당 저유황유를 판매함으로써 수익성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저유황유에 대한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저유황유를 생산할 계획이 아직 없는 GS칼텍스는 국내시장에서 점유율 하향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