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동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8일 경남도청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고용안정과 협력업체 거래선 유지 등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경남도청을 방문해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거제시장, 창원시 부시장,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거제상공회의소 회장 등도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이 회장이 대우조선해양 매각과 관련해 지역 여론을 듣고 현안 논의를 위해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서 그는 "지난 8일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본계약 체결과 함께 상생방안에서 밝혔듯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의 주 채권단으로서 대우조선 경쟁력이 저하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인 관리감독과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관계자들 얘기를 충분히 수렴해 대우조선의 고용안정, 협력업체의 기존 거래선 유지 등 공동발표 사항에 대한 약속 이행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또 "이번 인수 계획은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안정이라는 다각적인 측면에서 고려된 사안"이라며 "인력 구조조정 필요성은 없으며 노조와도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박 권한대행은 "지난 1월 말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계획이 발표된 후 경남도는 지역의 우려 사항과 애로사항을 청취해 정부와 산업은행 등에 지속해서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우조선 안정이 지역의 안정으로 직결되는 만큼 당사자인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책임감을 갖고 지역 조선업 생태계의 보전과 상생협력 이행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인수 과정에서 대우조선의 영업과 생산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절차가 진행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산업은행은 앞서 지난 8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 계약을 체결하며 대우조선해양의 자율경영체제 유지, 근로자 고용안정,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와 부품업체의 기존 거래선 유지, 공동협의체 구성, 한국조선산업 발전협의체 구성, 신속한 인수절차 진행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