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318162225

(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외국인이 지난달 1조6000억원 규모의 국내 주식을 순매수하며 3개월 연속 ‘사자’를 이어갔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월 중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648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작년 12월 1160억원어치를 사들인 이후 3개월째 ‘사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보유주식은 2월 말 기준 563조700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2%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9000억원으로 가장 컸고 중동(2000억원), 아시아(2000억원) 순이었다. 미국에서는 1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버진아일랜드(5000억원), 룩셈부르크(4000억원), 영국(4000억원) 등에서 국내 주식을 사들인 반면 호주(-3000억원), 덴마크(-2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국내 주식 보유 규모가 가장 큰 국가는 미국이 240조9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2.7%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164조4000억원(29.2%), 아시아 67조4000억원(12%), 중동 19조7000억원(3.5%) 순이었다. 유럽 중에서도 영국이 46조2000억원(8.2%)으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29조7000억원(5.3%)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2월 상장 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조40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지만, 2조5000억원어치를 팔았고, 이 중 2조1000억원이 만기상환돼 1920억원어치가 순유출됐다.

채권시장에서는 올해 1월 순회수로 전환한 이후 3개월째 순회수를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유럽에서 1000억원의 순투자를 기록한 반면 아시아에서는 6000억원 어치의 순유출을 나타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47조2000억원(전체의 42.9%), 유럽 37조2000억원(33.9%), 미주 9조3000억원(8.4%) 순이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채권보유액은 110조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6.3%를 차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