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제로페이와 신용카드가 상생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소상공인 신용카드 수수료율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된 제로페이에 대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 70%가 신용카드를 쓰고 있는데 큰 금액을 결제할 때는 신용카드를, 자잘한 금액은 제로페이로 결제해 상생과 공존의 틀을 만들겠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제로페이 도입률이 저조한 것을 두고는 "컴퓨터가 처음 도입됐을 때처럼 일부 반감을 갖는 분도 있을 수 있고, 신용카드에 익숙했던 분들은 좀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며 "저 역시 점차 도입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제로페이를 사용하면 혜택이 돌아오도록 하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로페이 사용 시 결제액에 40% 소득공제 혜택을 주는 방안에 대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를 유지하면서 제로페이도 소득공제를 해주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렇다고 신용카드사를 더 압박해서 힘들게 하는 것은 좋은 정책이 아니다"라며 "밴(VAN·결제대행사)사, 신용카드사의 협조를 끌어내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민간 영역인 결제 시장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로페이가 정착하고 일정한 시점이 되면 이를 다 민간에 넘겨줘야 한다는 게 제 소신이다"며 "시장은 민간 자율로 움직이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 중소기업이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45%라고 설명하며 "다만 5∼10%라도 끌어올릴 수 있다면 대한민국 경제 체질을 바꿀 수 있다. 체질을 조금이라도 바꿀 수 있다면 탄탄한 경제구조로 가는 기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