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국내은행이 지난해 해외점포에서 벌어들인 순이익이 10억 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발표한 ‘2018년 국내은행의 해외점포 영업실적 및 현지화 지표 평가 결과’에 따르면 국내은행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은 9억8300만달러로 전년에 비해 22.2%(1억7900만달러) 늘었다. 국내은행 당기순익인 13조8000억원의 8% 규모다. 대손 비용이 4400만달러 늘었는데, 이자이익은 2억8600만달러, 비이자이익은 8000만달러 증가해 상승폭이 더 컸다.

지역별로는 홍콩에 있는 점포들 순이익이 1억750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1억5400만달러, 베트남 1억3200만달러 순이었다. 인도네시아와 미국, 일본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1년 전보다 순이익이 늘었다.

지난해말 국내은행 해외점포 수는 39개국에 189개로 4개 더 늘었다. 7개 점포가 새로 생기고 3개 점포가 문을 닫았다. 국가별로는 베트남이 19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16개, 인도 15개, 미얀마 12개, 홍콩 11개 순이었다. 대륙별로는 아시아가 131개로 전체 해외점포의 69.3%를 차지했다.

해외점포 총자산은 1142억5000만달러로 전년말 대비 8.9%(93억7000만달러) 늘었다. 자산 종류별로 보면 대출금이 72억4000만달러, 유가증권은 15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로 전년 말의 0.93%보다 0.33%포인트 떨어졌다. 인도네시아는 1.10%에서 1.53%, 싱가포르는 0.25%에서 0.3%로 점포의 건전성이 악화했으나 다른 지역은 개선됐다.

금감원이 2008년 도입한 현지화 지표 종합평가등급은 평균 2등급으로 2017년의 2-등급보다 1단계 올랐다. 지역별로는 인도네시아 현지 점포가 1등급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일본 1-등급, 미국 2+등급 순이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