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독립선언광장

사진제공=KB국민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국민은행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기념영상 ‘대한이 살았다’ 공유 캠페인을 통해 ‘3·1독립선언광장’ 후원금 1억원 조성을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이 살았다는 지난달 2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채널 등을 통해 공개됐다. 3·1운동 직후 서대문형무소 여옥사 8호실에 함께 투옥돼 옥중에서도 만세운동을 펼친 김향화, 권애라, 신관빈, 심명철, 임명애, 어윤희, 유관순 등 7인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지은 노래다. 후손들에게는 가사만 전해지다 이번에 국민은행에서 선율을 재창작했다. 정재일, 박정현, 김연아가 음원과 기념 영상 제작에 참여했다.

국민은행은 해당영상에 공유 및 좋아요 건당 3100원을 기부금으로 조성해 최대 1억원을 3·1독립선언광장 건립에 후원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19일 현재 해당영상의 좋아요와 공유 건수는 약 5만3000여건이다. 후원금 최대규모인 1억원에 필요한 3만3000여건을 초과했다. 해당 후원금은 독립선언문이 선포된 서울 태화관 터 3·1 독립선언광장에 세워질 주춧돌 발굴과 운반비용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국민은행은 신인동화작가 등용문인 2019년 KB창작동화집 ‘동화는 내 친구’ 특별판을 발행해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계속해 나간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관련 특별 주제가 추가돼 2월 한 달간 진행됐다. 특별 주제 306편을 포함해 총 811편 동화가 접수됐으며 독립운동 한 장면을 가족사와 연계한 ‘강이 아는 일’이 대상작으로 선정됐다. 수상작품이 수록된 동화는 내 친구는 5월 초 전국 초등학교와 도서관 등 1만3000여곳에 무상 배부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100년 전 선조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100년 후 오늘을 사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되새기고 동시에 그 분들께 감사함과 존경심을 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조성될 3·1독립선언광장을 통해 세상을 바꾼 100년 전 외침이 영원히 후손들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