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PA체결모습(19.03.2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CJ프레시웨이가 21일 농산물 전처리 분야 업체인 제이팜스·제이앤푸드를 인수하는 본계약(SPA)을 체결했다.

인수 대상은 제이팜스·제이앤푸드 지분 각 90%다. 총 인수금액은 약 230억 원이다. CJ프레시웨이는 70% 지분을 우선 인수하고 2년 후 20% 지분을 추가로 가져올 계획이다.

제이팜스·제이앤푸드는 농산물 전처리 전문업체다. 가정간편식(HMR) 등 식품 제조사를 비롯해 급식·유통 등의 경로에 420여개 품목, 연간 약 1만여톤의 전처리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농산물을 세척하고 다듬는 1차 전처리 뿐만 아니라 분쇄, 절단, 농축, 분말, 급속냉동 등에 이르는 고부가 전처리 가공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18%의 안정적 매출 성장을 보였으며, 지난 2017년 매출은 약 490억 원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인수를 통해 급식, 외식업계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또 최근 급성장 중인 HMR 등 원료공급 경로도 소스, 식품 제조업체로 다변화되면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전략기획담당 관계자는 "전처리 농산물에 대한 고객 니즈는 급식시설, 외식 사업장뿐만 아니라 식문화 트렌드 변화에 따른 HMR, 밀키트, 케어푸드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소스 제조업체인 송림푸드 인수에 이어 농산물 전처리 선도업체 인수로 맞춤형 식자재 제공의 기틀을 완성한 만큼 고객경로 대응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