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ㄴ

(사진=11번가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11번가는 삼양식품과 손잡고 불닭볶음면 7주년 한정판 ‘핵불닭볶음면 mini’를 단독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핵불닭볶음면 mini는 현재 가장 매운 라면 1위인 ‘핵불닭볶음면’(스코빌 지수 10000)보다 더 매운 맛(스코빌 지수 12000)으로 매운맛 마니아들을 위해 나온 제품이다. 오는 6월까지만 한정 판매되며 11번가에서 첫 판매를 시작한다. 가격은 3세트(1세트에 5봉)에 1만 900원이다.

핵불닭볶음면 mini(80g무게에 320kcal 열량, 무료배송)는 지난해 12월 출시한 ‘핵불닭볶음면’의 중량(140g)과 칼로리(555kcal)를 약 50% 가량 줄인 제품이다.

박문수 11번가 박문수 딜(Deal)팀 엠디(MD)는 "기존 핵불닭볶음면의 매운 맛과 칼로리 때문에 하나를 다 먹기는 부담스러웠던 이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이라며 "사이즈를 줄인 대신 매운 맛은 20% 가량 높여 매운맛 마니아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