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ㄴㄴ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올 봄 미세먼지 여파로 유해성분 없는 ‘착한 화장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 3월 1일부터 21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차별화된 성분을 내세운 주요 브랜드 매출이 전월 동기간 대비 약 80% 급증했다.

‘나인위시스’는 코코넛수를 활용한 수분 앰플로 화제를 모으며 전월비 매출이 227% 수직 상승했다. 저자극 선크림으로 올리브영 2018 H&B 어워즈에 이름을 올렸던 ‘셀퓨전씨’는 170% 증가했다.

제품명을 통해 차별화된 성분을 보여주는 브랜드 역시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즈앤트리’는 피부 수분 공급에 효과적인 ‘히아루론산 토너’의 인기에 힘입어 73%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쑥·꿀·쌀 성분을 함유한 ‘머그워트 에센스’, ‘허니 마스크’, ‘라이스 마스크’ 등의 제품을 선보인 브랜드 ‘아임프롬’은 75% 성장했다.

이에 올리브영은 오는 24일까지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 ‘착한 성분 프로젝트’를 진행, 피부 고민에 적합한 화장품 큐레이션에 나선다. 미세먼지를 깨끗하게 씻어낼 클렌징 제품부터 자극 받은 피부를 위한 기초 화장품, 마스크팩을 제안한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줄 저자극 선케어, 수딩젤 제품도 선보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미세먼지 등 외부 유해 요인이 지속됨에 따라 민감해진 피부 관리를 돕는 화장품 수요가 특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화장품 성분을 꼼꼼하게 따지는 2030 세대 사이에서 자연 성분을 함유한 화장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