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사

강동철 휠라코리아 이사(왼쪽)과 박성열 한국자폐인사랑협회 부회장. (사진=휠라코리아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휠라 키즈(FILA KIDS)는 지난 20일 ‘휠라 키즈 파란 캠페인 후원물품·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강동철 휠라코리아 이사(상품기획본부), 박성열 한국자폐인사랑협회 부회장, 박정숙 한국자폐인사랑협회 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파란 캠페인은 세계 각 지역의 명소에서 자폐성 장애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뜻하는 ‘파란색’ 불을 밝히는 ‘라이트 잇 업 블루(Light it up blue)’의 의미를 알리고 많은 이들의 동참을 독려하기 위해 시작된 활동이다. 휠라 키즈는 2016년부터 사단법인 한국자폐인사랑협회(회장 김용직)와 함께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자폐성 장애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자폐증과 자폐성 장애 인식 개선에 힘을 쏟고자 해당 캠페인을 전개해오고 있다.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하는 휠라 키즈의 파란캠페인은 한국자폐인사랑협회에 후원물품 및 기부금 전달을 시작으로 캠페인의 막을 올렸다. 이날 전달식에서 휠라 키즈는 협회 측에 총 3960만 원에 달하는 후원물품(파란캠페인 전용 의류, 신발, 용품 등)과 기부금을 전달했다.

휠라 키즈는 세계 자폐인의 날(4월 2일)을 앞두고 ‘2019 파란캠페인 전용 컬렉션’을 출시, 자폐증과 자폐성 장애를 겪는 이들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활동을 이어간다. 컬렉션에는 파란캠페인을 상징하는 ‘블루라이트’와 함께 휠라 캐릭터 워니가 프린트된 반팔 티셔츠, 핑크와 블루 컬러로 구성된 센터코트 S 슈즈, 블루라이트 모티브를 포인트로 가미한 볼캡 등이 포함됐다. 해당 컬렉션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파란캠페인의 의미를 담은 ‘블루라이트 메시지 카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휠라 키즈 관계자는 "사회적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폐인 및 그 가족들과 함께 희망을 나누고자 올해로 4회째 파란캠페인을 전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휠라 키즈는 따뜻한 나눔 및 소통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고객 참여를 통한 사회 환원적 공유가치 창출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