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병한 대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민간정비 구도로 가야한다"

김병한 E&C KOREA 대표이사 (사진=에너지경제신문)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바람직한 발전정비 산업구도를 만들기 위해선 전문 정비업체 육성과 양질의 제작사가 참여하는 구도가 필요하다. 또한 무재해, 무결함을 위한 전문조직이 제도화돼야 한다."

2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발전정비시장과 연료·환경설비 운전시장의 효율적 산업구조를 위한 토론회’에서 김병한 E&C Korea 대표는 ‘발전정비 시장과 연료·환경설비 운전시장의 사업환경과 산업구조’라는 주제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표는 "건강한 발전정비시장을 만들려면 경쟁 구도를 갖도록 해야 한다"며 "외국 정비업체 유입을 억제하고 해외 발전정비 진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내 정비시장엔 한계가 있어 해외 진출을 위해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민간정비구도로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대표는 해외 정비 제작사의 기술전수 회피도 정비업계가 안고 있는 어려움이라고 전했다. 김 대표는 "국내 발전정비시장은 해외 제작사 기술을 확보하고 정비 고가부품을 국산화로 대체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때문에 정부는 발전정비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석탄화력의 경우 주기기 국산화 현황을 살펴보면 500메가와트(MW)이하 발전소는 국산화 비율이 23%이다. 500MW급 발전소가 국산화 비율이 89%인 것을 제외하고는 800MW급, 1000MW급 역시 25%대에 불과하다.

특히 김 대표는 운전과 정비를 나누어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정부에서 잡는 방향이 잘못됐다"며 "운전의 경우 자체 육성은 비효율적이고 비전문적이다"고 지적했다. 발전정비에서 운전은 설비 전체 시스템의 이해가 중요해 외주화가 어려운 면이 있다. 반면 정비는 정비 부품의 종류가 너무 다양해 외주화가 불가피하다. 정비는 외주화가 경제적이고 전문적인 셈이다.

정비 관련 선진국이 가고 있는 방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후진국은 자체정비를 하는 반면 미국, 일본, 프랑스 등의 선진국은 정비업체가 맡아 담당하고 있다. 김 대표는 "정규직화 추진은 20∼30년 뒤로 후퇴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전문업체에 맡길 경우 정비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전과 관련한 사회적 요구도 무시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발전정비업계에 무재해, 무결함의 사회적 요구도 있다"며 "전문성을 육성할 수 있는 조직구도와 지속적 교육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