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희정 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왼쪽에서 네번째)과 박경우 중부발전 사회가치혁신실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중부발전이 제주지역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한국중부발전(대표 박형구)은 지난 22일 제주지역 사회적 약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와 ‘지역사회 좋은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협약 체결에 따라 중부발전과 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는 경력단절여성들의 재취업과 중·장년층, 청년 취업 지원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공동으로 시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중부발전은 취업박람회 개최, 창업교육, 직업상담, 직업교육훈련 등 폭 넓은 일자리 사업을 펼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지역 기업의 수요에 적합한 인력을 양성하고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 이번 협업모델의 지향점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와 협업을 바탕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도 내 여성과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일자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발전은 지난해 충남사회경제네트워크, 보령여성인력개발센터와 일자리 창출 협업으로 청년 38명 등 총 58명의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