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이지선, 안윤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성장 이끌 것
- 안윤수 대표, 클린룸 FFU 국산화로 세계 1등 제품 만들어
- 산업용 공기청정기 기술을 활용한 가정용 공기청정기 개발

신성이엔지 안윤수 대표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신성이엔지가 전문경영인 체제 강화에 나선다. 

신성이엔지는 클린환경 사업부문의 안윤수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안윤수 대표는 1984년 신성이엔지에 입사해 설계, 영업, 현장 등 두루두루 경험을 쌓으며 회사 발전에 이바지했다.

신성이엔지가 산업의 전문성을 갖춘 경영인을 승진시키고, 대표이사로 선임하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월 재생에너지 사업부문 김동섭 사장은 승진과 함께 이번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안윤수 대표는 사원으로 입사해 사장까지 승진하며 국내외 클린룸 산업의 선구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국내 최초로 클린룸의 핵심 장비인 산업용 공기청정기(FFU)의 국산화를 이끌어 2017년 철탑산업훈장을 수훈했다. 누적생산량 170만대를 돌파하며 세계 클린룸 FFU  시장의 60% 이상을 석권해 세계일류상품으로 성장시켰다.

최근 발표한 공기청정기 시리즈도 안윤수 대표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산업용 공기청정기의 앞선 기술을 활용해 가정용 공기청정기 시장으로 확대하자는 것이었다.  현재 네일샵 전용 하이브리드 공기청정기 에어넛지, LED 조명 겸용 천장형 공기청정기 퓨어루미, 공동주택 입구용 에어샤워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순차적으로 런칭하고 있다.

신성이엔지 안윤수 대표는 "클린룸 시장은 반도체, 디스플레이를 시작으로 최근에는 바이오 클린룸과 이차전지를 생산하는 드라이룸까지 폭발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축적된 경험과 앞선 기술의 차별화로 1위의 자리를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