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윤아 성형설 논란

미운우리새끼 윤아 성형설 (사진: SBS '미운우리새끼')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소녀시대 윤아가 예능에 출격해 솔직한 입담을 발산했다.

윤아는 24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아의 등장으로 스튜디오가 화사해지자 어머니들은 "여리여리하게 예쁘다"며 그녀의 미모를 극찬했다.

이날 윤아는 "H.O.T 멤버 중 누가 제일 좋았냐"는 질문에 "어릴 때 토니안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토니안의 어머니는 고개를 끄덕이며 "토니와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대시했다.

시종일관 스튜디오를 밝게 만든 윤아를 두고 방송 이후 누리꾼들의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그녀의 미모가 이전과는 달라진 듯한 모습이라는 것.

하지만 성형설은 단순히 누리꾼들의 추측일뿐 밝혀진 바가 아무것도 없는 상태이기에 섣불리 속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때 윤아가 속한 소녀시대 멤버들 역시 나날이 예뻐지는 미모로 'SM엔터테인먼트' 지하에 성형외과가 있는 것 아니냐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

이에 수영은 "(지하에 없고) 옆에 있다. 지하가 아니라 지상 옆"이라고 해명해 눈길을 끈 바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