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킴림 승리 언급

킴림 승리 (사진: 승리, 킴림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발렌시아 FC 구단주 딸 킴림이 승리와 상반된 주장을 펼치고 있어 화제다.

킴림은 한때 국내 다수의 언론을 통해 승리와의 친분을 드러내며 "어려울 때 도와주고 필요할 때 함께 있어주는 절친한 사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3일부터 승리와의 관계에 적색불이 켜진 상황이다. 그녀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승리 사건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킴림은 "(버닝썬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지기 전 승리에게 전화를 받았다"고 운을 뗀 뒤 "승리가 내게 몇 가지 이상한 질문을 하고 전화를 끊었는데, 왜 전화를 했는지 내가 왜 이 사건에 휘말리게 됐는지 의문이다"고 밝혔다.

글을 통해 그녀는 싱가포르 친구들과 클럽 아레나를 방문한 적이 있는데 당시 승리가 VIP 테이블을 잡아준 사실이 있다면서도 승리 사건과의 연관성은 절대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승리는 경찰 조사에서 성접대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내용과 관련한 질문에 싱가포르에서 온 여성 손님인 '키미'와 놀아줄 여성을 부른 것일 뿐 성접대 등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킴림은 친구 외 다른 여성과 동행하지 않았으며, 여자를 요구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로 인해 승리의 주장이 거짓 논란에 휩싸이면서 논란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