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토부, 올해 드론 운용인력 300명 양성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양성 교육 모습. (사진=국토부)



[에너지경제신문 석남식 기자] 앞으로는 미세먼지 측정에도 드론이 활용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5일 미세먼지 측정을 비롯한 환경·안전·치안·국방 등 공공분야의 드론 운용 인력 300명을 양성하기 위한 사업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사업 첫해인 지난해에는 이 사업을 통해 소방·경찰·해경·국토조사 등 4개 공공분야에서 100여명의 드론 운용 인력이 훈련을 받았다.

올해는 환경·교통·산림·농업 등 10개 분야로 교육 부문을 확대하고 양성 인력도 300명으로 늘렸다.

교육생에게는 먼저 기본적인 드론 비행조종 교육을 하고 해당 분야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전문 소프트웨어(SE) 조작법을 전수한다. 또 분야에 따라 재난지역 특수 비행 및 고난도 시설물 점검 등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 교육과 영상편집·가공 등 기법도 맞춤형으로 교육될 예정이다.

화재·오염·특수지형 등 현실에서 갖추기 어려운 교육환경은 가상현실(VR) 콘텐츠를 통해 구현해 교육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정부는 2021년까지 다양한 공공분야에 드론 4000여대를 투입해 활용할 방침이다. 드론은 대기·수질오염 물질 배출 감시 등 환경단속, 생태조사, 항만순찰 및 연안 감독, 교통 단속 및 사고조사, 농약·비료 살포 등 다양한 임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내년 드론 복합교육훈련센터가 완공되면 교육환경이 개선되고 교육생 규모도 더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