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카드업계 ‘최연소 CEO’ 디지털·글로벌·협업 중무장으로 시장환경 악화 정면돌파

장경훈 사장님 취임식_2

25일 오전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대강당에서 장경훈 하나카드 신임 사장의 취임식이 진행됐다. (사진=하나카드)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올해 카드사에서 유일하게 세대교체가 이뤄진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을 향한 업계의 기대감이 크다. 업황 악화에도 꾸준한 실적 개선을 이뤄온 전임 정수진 사장의 흐름을 이어 최연소 카드업계 대표로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25일 하나카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장경훈 신임 하나카드 사장은 취임식을 갖고 공식적인 임기 시작을 알렸다. 장 사장은 취임식에서 "카드사가 어려운 환경 속에 있지만, 우리는 비금융 플랫폼 사업자 등 지불결제업의 경쟁 구도와 디지털 기반의 시대 흐름 그리고 신용카드업의 본질에 대해서 정확히 알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그룹 CEO가 디지털과 카드를 포함하는 지불결제업을 선도하는 혜안과 강력한 리더십을 갖고 있어 우리가 도약할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장 사장이 제시한 3가지 경영 키워드는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 행복 창조 △글로벌 영토 개척 △콜라보 정신 무장 등 3가지다. 먼저 장 사장은 디지털 기반의 영업 환경 마련을 위해 ‘하나멤버스’를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영토 개척을 위해서는 하나카드만의 글로벌 지불결제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등 신흥 시장에서 사업 영역을 개척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장 사장은 "해외여행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파악해 해외 소비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동남아 등 신흥 시장에 대해서는 지불결제 인프라 구축 지원으로 글로벌 시장을 하나카드의 새로운 성장 기반으로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은행뿐 아니라 모든 하나금융 관계사와 콜라보 확대도 공언했다. 장 사장은 "유통과 통신, 비금융플랫폼, 공유경제 기업 등 대규모 고객을 보유한 업종과도 과감한 협업을 통해 혁신적 제휴모델을 제시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장경훈 부행장 (2)

장경훈 하나카드 신임 사장(사진=하나금융)


한편, 카드업계에서는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1958년생),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정원재 우리카드 사장(1959년생) 등 50년대생 CEO들이 활발하게 경영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1960년생),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1961년생) 등이 젊은 피로 불린다. 이날 취임한 1963년생 장 신임 사장은 1955년생인 전임 정수진 사장과 세대교체를 이뤄낸 동시에 카드업계 내 최연소 CEO로 이름을 올렸다. ‘젊은 하나카드’라는 일각의 기대에 걸맞게 이날 진행된 취임식 역시 딱딱한 틀에서 벗어나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는 점 역시 눈에 띈다.

젊어진 하나카드를 향한 업계의 기대감은 높다. 하나카드는 업계의 예상을 깨고 대표 교체를 단행한 유일한 카드사이기 때문이다. 가맹점 카드 수수료 인하 등 연이은 업황 악화에 카드업계 내에서는 새로운 수장 교체로 공격적 경영활동에 시동을 걸기보다는 기존 대표를 유지해 전년도 경영 수준을 지켜내자는 분위기가 깔려있었다.

(자료=하나금융)


업황 악화에도 불구하고 실적 개선을 이뤄낸 전임 정수진 사장의 성적표는 ‘장경훈호 하나카드’의 초석을 단단히 하는 한편, 부담감으로도 다가올 전망이다. 정 전 사장은 2016년 3월 취임 이후 이듬해인 2017년 당기순익 106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41%나 끌어올렸다. 카드업계에서 ‘최악의 해’로 꼽힌 지난해 역시 소폭 개선된 실적을 보여주며 탄탄한 경영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하나카드는 "장경훈 신임 사장은 하나금융 경영지원실장과 그룹전략총괄 등을 역임한 ‘전략통’으로 카드업계의 숙제인 가맹점 수수료 인하 및 결제시장 경쟁 심화에 따른 악화된 업황의 돌파구를 제시하는 데 최적의 인사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