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CM20190325000169990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던 북측 인원 중 일부가 25일 복귀했다. 지난 22일 전격 철수 이후 사흘만에 남북간 대화 채널이 정상화된 셈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북측은 철수 및 복귀 이유에 대해서 남측에 명확한 설명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이날 오후 3시 평상시처럼 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통상 남북은 연락사무소에서 오전과 오후, 하루에 두 차례 연락대표 접촉을 갖는다.

현재 북측 인원들은 연락대표를 포함해 4∼5명 정도의 실무직원이 연락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간 협의채널 기능이 회복됨에 따라 정부는 그동안 준비하던 북측과 협의도 향후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산가족 화상상봉, 만월대 발굴 재개 등이 주요 내용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