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CM20190308000098990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미쓰비시중공업 측에 재산 압류 등 법적 강제절차가 결정됐다. 미쓰비시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한 대법원 확정판결에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전범기업이다.

25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대전지법은 최근 미쓰비시중공업의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에 대한 압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쓰비시중공업은 해당 상표권이나 특허권에 대해 임의로 처분하거나 양도할 수 없게 된다.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 등 원고 4명이 신청한 압류 채권액은 모두 8억 400만 원이다. 앞서 양 할머니 등 5명은 지난해 11월 미쓰비시중공업 측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 확정판결을 받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