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25일 2019년형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TV’를 전격 출시했다.

2019년형 QLED TV는 98·82·75·65인치의 8K 제품 1개 시리즈와 82·75·65·55·49인치 4K 제품 4개 시리즈로 구성되며, 모두 18개 기종으로 운영된다. QLED를 적용한 ‘세리프 TV’, ‘더 프레임’ 등 제품을 포함하면 올해 상반기 내 모두 26개 기종을 선보인다. QLED 8K 98인치 제품은 상반기 내 출시 예정이다.

2019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AI’를 4K 제품까지 확대 적용해 원본 화질에 관계 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음향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엔진을 통해 머신 러닝(ML) 기반으로 수백만 개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저해상도 영상을 각각 8K, 4K 수준으로 변환하고, TV 시청 공간과 영화, 콘서트, 뉴스 등 각 장면별 특성에 따라 음향을 최적화한다.

또 2019년형 신제품은 이 화질 엔진과 연동해 각 장면의 특징을 머신 러닝으로 분석하고 빛을 블록 단위로 제어하는 기술(다이렉트 퀀텀)을 더 많은 기종에 확대 적용했다.

시야각도 개선됐다. 패널 구조 개선과 새로운 화면 보정 알고리즘을 적용한 ‘광시야각 플러스’ 기능이 탑재됐다.

8K 기준 최대 5000니트(nit)의 밝기와 프리미엄 영상 표준 규격인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 10플러스(HDR10+) 기술도 적용해 조도가 높은 실내나 한낮에도 영상 제작자가 의도한 색감과 명암비를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2019년형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 화면에 뉴스, 날씨, 사진, 음악 등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와 생활 정보를 제공하는 ‘매직스크린’ 기능도 개선했다.

새로워진 ‘매직스크린 2.0’은 기존에 제공되던 장식(데코), 정보, 사진 등 3개 항목에서 △유명 예술가와의 협업 작품 등 대표 콘텐츠로 엄선된 ‘스페셜 에디션’ △여러 테마의 사진 작품으로 구성된 ‘아트’ △실내 인테리어와 조화될 수 있는 벽지 효과인 ‘배경 테마’ 기능이 새로 추가돼 6개 항목, 80여 개 이상의 콘텐츠로 강화됐다.

사용자가 특정 공간을 촬영해 매직스크린 2.0과 연동하면 TV가 해당 공간과 어울리는 색상이나 유형(패턴)을 추천하고, 이미지에 조명 효과를 넣거나 사진에 필터 효과를 적용한다.

2019년형 QLED TV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AI 음성인식 플랫폼 ‘뉴 빅스비’가 적용됐다. 특히 TV에서 애플사(社)의 기기에 저장돼 있는 콘텐츠를 무선으로 재생시킬 수 있는 ‘에어플레이2’ 기능을 지원하고, 구글의 AI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와도 연동돼 음성 명령으로 전원, 음량, 채널 등 TV 주요 기능이 제어된다.

2019년형 QLED TV의 리모컨에는 원거리 음성 제어 기능이 추가됐고, 주요 어플리케이션(앱)의 키가 추가돼 넷플릭스,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 인터넷 검색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2019년형 QLED TV로 올해 프리미엄 TV시장에서 격차를 더욱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