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190325099151003_02_i_P2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열발전의 포항지진 촉발에 대한 정부조사연구단 발표 후 닷새만인 25일 오후 포항을 찾았다.

산업부에 따르면 성 장관은 포항 지진 이재민들이 장기간 머물고 있는 흥해 실내체육관을 찾아 후속조치 등에 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민들은 주거문제를 최우선적으로 해결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법을 제정해 범정부 차원에서 피해지역을 도시 재건수준으로 복구해 줄 것을 제안했다.

성 장관은 "지난 20일 정부연구조사단의 발표 때 약속한 것처럼 지열발전 기술개발사업에 관한 필요한 후속 조치를 신속히 할 계획"이라며 "오늘 주민들이 제안한 여러 사항들은 포항시와 소통하면서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산업부는 ‘포항 지열발전 조사지원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감사원 감사를 지원하고 지열발전 기술개발 사업 중단 및 현장 원상복구, 포항시민과의 소통 등을 전담하기 위해서다. 지원단은 국장급을 단장으로 해 2팀, 7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