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이미 (사진: MBN)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반복된 마약 혐의로 강제 추방된 방송인 에이미가 방송인 에이미가 마약 스캔들의 숨은 배후로 한 남자 연예인을 지목해 파장이 일고 있다.

16일 에이미는 자신의 SNS에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시기, 함께 마약을 한 파트너인 남자 연예인 지인의 혐의를 눈감아준 적 있다고 밝혔다. 

에이미는 "군대에 있던 그 친구는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이 날 수도 있다. 죽어버릴거다. 도와달라'며 매일 새벽마다 전화를 했다"며 "그리고 상상도 못할 얘기를 들었다. '에이미가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 있으니 만나서 성폭행 촬영물을 찍자'라는 제안을 한 사람이 그 친구였다. 그 친구가 아니라고 했지만 녹취록이 있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에이미는 "군대에서 나오는 날 그 친구에게 연락이 없더라. 그래서 제가 전화를 하니 '네가 날 언제 도와줬느냐'라는 식으로 말을 하더라. 그 배신감을 잊지 못한다"라며 씁쓸해했다.

에이미의 글은 어마어마한 파장을 낳았고, 여러 남자 연예인이 에이미의 '파트너'로 거론되기 시작했다.

특히 그중에는 에이미가 교제했던 전 남자친구들의 이름도 함께 거론되기도 했다.

한편 에이미의 마약 스캔들은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됐다. 당시 에이미는 강남에 위치한 한 네일샵에서 일회용 주사기로 프로포폴을 투약하다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발견됐었고,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에이미는 2014년 9월 재차 졸피뎀 투약 혐의로 기소됐고, 끝내 500만원의 벌금을 낸 뒤 강제 추방되고 말았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