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ㄹㄹ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은 날에는 놀이공원, 고속도로 통행 등 야외활동과 관련한 업종에서 매출액이 줄어난 한편, 온라인 쇼핑 등 실내 활동 위주의 업종은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미세먼지가 업종별·요일별 소비행태에 다양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KEB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최근 사회적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미세먼지가 초래한 소비행태 변화를 분석한 ‘미세먼지가 바꾼 소비행태 변화’ 보고서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약 230개 업종, 900만 여건의 신용카드 매출 집계 데이터를 분석한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카드결제 비중이 높은 대형마트와 주유소 등 대부분의 업종 매출액이 실제 미세먼지 농도보다 관련 뉴스량과 더 높은 상관관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은 날과 적은 날의 소비 편차를 업종별로 살펴본 결과, 리조트·콘도와 놀이공원은 뉴스량이 많은 날 30% 이상 매출액이 감소했으며, 차량 정비(-29%)와 렌터카(-18%), 호텔(-10%)과 고속도로 통행(-10%) 등 나들이와 관련한 업종의 매출액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쇼핑업종의 경우도 대형마트와 농산품직판장 등 오프라인 쇼핑 업종은 평일과 공휴일 상관없이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은 날 매출이 급감한 반면, 온라인 쇼핑 업종은 매출액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음료업종과 문화생활·여가생활 관련 업종은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아질수록 소비가 전반적으로 감소됐지만, 세탁소(+40%)와 목욕탕·사우나(+12%)는 매출 확대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나 대비를 보였다.

요익별 특징도 두드러졌다. 통신판매(+19%)와 대형 온라인쇼핑몰(+14%)은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을수록 휴일 매출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놀이공원(-35%)이나 영화·공연장(-25%)은 평일 매출액이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정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데이터 분석 결과, 미세먼지 관련 뉴스가 많은 날은 노후화된 기존의 차량 대신 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가 평소보다 13% 증가한 반면, 중고차 구매는 2% 감소하는 등 미세먼지로 인한 소비행태에 흥미로운 변화가 다수 발견됐다"며 "소비자들이 뉴스를 통해 미세먼지 관련 정보를 인식하면서 실제 미세먼지 농도보다는 미세먼지 관련 뉴스량에 따라 소비행동이 달라지는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