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캡처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지난해 간편결제 플랫폼을 이용한 결제 금액이 80조원을 넘으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17일 금융감독원의 ‘금융소비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간편결제 서비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간편결제 서비스 전체 가입자 수는 1억7000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건수는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약 23억8000만건에 이르렀다. 이는 2016년도 8억5000만건 대비 약 2.8배 성장한 수치다. 같은 기간 결제금액 역시 26조8808억원에서 80조1453억원으로 3배 성장했다.

간편결제란 신용카드나 계좌번호와 같은 결제정보를 모바일기기나 PC에 미리 등록하고서 간단한 비밀번호 입력이나 지문인식만으로 상품·서비스 구매를 완료할 수 있게 만든 결제방식이다. 금감원 조사 결과 현재 은행, 카드사, 전자금융업자 가운데 총 39개사가 48종의 다양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자 유형별 거래비중을 보면 전자금융업자(PG)를 이용한 결제금액이 30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카드사(27조1000억원), 단말기제조사(20조7000억원) 순이었다. 시중은행이 제공하는 간편결제 사용액은 1조4000억원에 그쳤다. 은행의 경우 기존 현금카드와 선불카드 등을 대체하는 계좌기반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한 반면, 카드사는 자사 신용카드 기반의 앱카드를 출시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금감원은 "PG사 비중이 높은 것은 시장지배력이 큰 포털이나 오픈마켓 업체가 PG 사업을 겸업하면서 자사 유통망에 특화된 전용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겸업 PG사 상위 3개사인 이베이코리아(스마일페이), 네이버(네이버페이), 11번가(11페이)의 간편결제액은 지난해 16조2000억원으로, 전체 PG사 결제 비중의 절반을 차지했다.

간편결제와 연결된 실제 결제수단은 신용카드(91.2%·73조1000억원) 비중이 가장 높았고, 계좌이체(18.6%)가 뒤를 이었다. 신용카드 정보를 간편결제 서비스에 등록해 사용한 것인데, 이는 작년 전체 신용카드 결제액(779조7000억원)의 9%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금융사고나 서비스 불안정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감독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