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그것이 알고싶다' 파리 송목사 (사진: s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파리 한인교회 송 목사의 추악한 성범죄가 파헤쳐졌다.

2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파리 한인교회 송 목사가 교인들을 상대로 강제로 성관계를 맺는다는 제보자들의 주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과 만난 한 피해 여성은 "이 사람이 되게 건전한 사람은 아니라고 느껴졌다. 되게 막 더럽게 느껴지는 걸 시켰다. 거부를 해도 주인님이라고 불러달라고 하고 입 벌려봐, 막 침 뱉으려고 하고"라고 말했다.

이어 "행위가 너무 비정상적이고 더러웠다. 목을 조르는 것 자체가 그랬고 성행위가 평범하지 않았다. 자기 성욕만 채우고자, 말들도 너무 추잡했다. 강제적으로 성행위를 하고 나서는 오열하며 기도를 하기도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실제로 호텔 주인이 송 목사의 사진을 보고 얼굴을 알아보기도 했다.

호텔 주인은 "(송 목사가) 주로 여자 분이랑 같이 왔다"며 "보통 아침에 들어와 점심께 떠났다"라고 기억했다.

특히 송 목사는 교인들에게 건강 치료법으로 성관계를 제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가 저격한 성범죄 의혹에 대해 송 목사 측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입장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