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사진 제공=LG디스플레이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디스플레이가 3분기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중소형 패널의 판매가격 하락에 계절적 비수기가 겹친 여파다.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1320억 1900만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LG디스플레이는 중장기 투자 계획에 따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에 더욱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24일 LG디스플레이는 이 같은 내용의 올 1분기 실적을 잠정 공시했다. LG디스플레이가 적자를 기록한 건 지난해 2분기 이후 3분기만이다. LG디스플레이는 전분기 2792억 5100만 원의 흑자를 기록한 것에서 적자 전환했다. 이는 특히 증권사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 영업손실 914억 원보다도 400억 원 이상 늘어난 수치다. 매출은 같은 기간 15% 감소한 5조 8787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5조 6751억 원) 대비로는 4% 증가했다.

LG디스플레이 실적 추이

LG디스플레이 실적 추이(단위: 원).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이 같은 실적 부진은 계절적 비수기로 전반적인 출하가 줄어든 데다 일부 정보기술(IT) 부품의 공급 부족이 겹친 탓이다. 또 면적당 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중소형 패널을 중심으로 판가가 떨어진 데 따른 것이라는 게 LG디스플레이의 설명이다. LG디스플레이 측은 실적 설명자료를 통해 "1분기 중 대형 패널 판가 흐름은 안정세를 보였지만 중소형 패널의 출하 감소에 따른 믹스효과로 면적당 판가가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의 올 1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36% △모바일용 패널 25% △노트북·태블릿용 패널 22% △모니터용 패널 17%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1분기에는 모니터·노트북·태블릿용 패널 사업으로 구성된 IT 사업부 매출 비중이 39%로 확대되며 TV 사업부의 매출 비중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는 1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하반기부터 대형 OLED 사업이 손익 분기점을 넘어서기 시작해 지난해 TV 사업 내 OLED 매출 비중이 20%를 넘어서며 호조세를 띄고 있다. 올해는 3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서동희 전무는 "올해는 OLED로 사업 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이기에 당면한 과제와 어려움이 있어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해"라며 "자동차용 등 OLED의 적용 기회를 높여가며 이익 기여도도 점차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LG디스플레이는 미래 성장을 위해 OLED를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가고 있다"면서 "내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내년부터는 의미 있는 재무적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  LG디스플레이, 올 1Q 영업손실 1320억…전분기比 ‘적자…

·  ‘절치부심’ 한상범의 특명 "OLED 체질 개선 속도"(종합)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