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소주와 맥주 등 ‘서민술’의 가격이 연이어 오르고 있다. 주요 업체들이 출고가를 인상하면서 음식점 내 소주·맥주 판매 가격이 동반상승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하이트진로는 다음달 1일부터 참이슬 소주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 참이슬은 국내 소주 업계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제품이다.

이번 가격 인상 결정에 따라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 가격을 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올라간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며 "3년여 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소매점과 식당 내 소주 가격도 인상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앞서 맥주 업계 1위인 오비맥주 역시 이달부터 주요 제품의 평균 출고가를 5.3% 올린 바 있다.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이다. 간판 제품인 ‘카스’ 병맥주 500ml의 경우 출고가가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4.9% 뛰었다.

소주 업계 2위 브랜드 ‘처음처럼’을 보유한 롯데주류도 소주 가격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스키 업계에서는 1위 기업인 디아지오코리오가 최근 주요 제품 가격을 평균 8% 올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